1만2천표에 승패 갈린 조지아…데이터 과학자 “1만7천여표 변경”

조지아주 선거 데이터 분석 결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찍은 표 가운데 1만7650표가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표로 둔갑했다는 전문가 증언이 나왔다. 데이터 분석전문가 린다 맥클러플린이 이끄는 연구팀은 지난달 30일 조지아주 상원 ‘선거법 연구 소위원회’가 개최한 청문회에서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에는 저스틴 밀리, 데이브 로부 등 2명의 데이터 과학자가 함께했다.

밀리는 미 해군에서 9년 이상 전자戰 기술자로 근무했고, 이후 미 중앙정보국(CIA)과 국가대테러센터에서 활동했다. 현재 미국 상위 4위 회계법인의 한 곳에서 프로그래머로 재직 중이다. 로부는 여러 민간기업과 산업분야에서 10년 이상의 경력을 지닌 데이터 과학자다.

이날 청문회에서 밀리는 “이번 선거에서 부정행위는 실제로 일어났고, 이를 입증할 수 있다. 조지아주 선거에서도 그랬고 데이터로 증명할 수 있다”며 “조지아주 표심은 국무장관이 인증한 결과에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개표 진행 과정에서는 후보마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표는 계속 늘어나는 게 정상이다. 그러나 연구팀 분석에 따르면, 지난 대선 개표과정에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트럼프 표는 오히려 줄어드는 이상 현상이 조지아주의 여러 지역에서 발생했다. 연구팀은 이 현상으로 트럼프 표 가운데 총 1만7650표가 바이든 표로 변경됐다고 했다.

조지아주 선거에서는 트럼프가 바이든에게 1만2670표 격차로 패배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분석대로라면, 부정행위가 대선 당락을 좌우한 셈이다.

연구팀은 지역별 집계 결과를 합산해 표 증감이 상쇄되므로, 어느 지역에서 정확히 얼만큼의 ‘표 바꾸기’가 일어났는지 파악하는 게 쉽지 않다면서도 부정행위가 뚜렷하게 포착된 지역으로 조지아주 애틀랜타시 외곽 데칼브 카운티를 지목했다.

이 지역에서는 지난 11월 3일 오후 9시 11분(현지시각 기준) 트럼프가 2만9391표, 바이든이 1만7218표를 동시에 획득했다. 그러나 그다음 업데이트 때에는 트럼프가 1만7218표가 됐고, 바이든이 2만9391표가 됐다.

대선 개표과정에서는 각 지역에서 집계, 전송한 집계 결과가 몇십초 단위로 시시각각 업데이트됐다. 그런데 단 한 번의 업데이트만으로 1만2173표의 변경됐다.

데이터 과학자들은 개표가 진행되는 도중에는 표가 늘어나기만 할 뿐 절대로 줄어들 수 없다면서, 조지아주의 한 카운티에서 트럼프 표 1만7650표가 줄어든 사례를 부정선거 증거로 제시했다. | 화면 캡처


데이터 과학자 로부는 “표가 늘어나는 과정에서는, 어느 시점에서도 그것이 줄어들지 않는다고 매우 매우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개표가 진행되는 동안,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어느 후보도 표가 늘어나기만 할 뿐 절대로 줄어들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어떠한 선관위 직원, 정부 관리, 투표장비 업체의 명칭을 거론하지 않았으며 “이번 분석은 당파성을 철저하게 배제했다”고 강조했다.

연구팀 리더 맥클러플린은 “완전히 과학적 각도로 분석했다. 어떠한 정치적, 정당, 좌우 관계를 떠나 오로지 숫자와 데이터, 네트워크 시스템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에포크타임스는 연구팀이 제기한 부정행위 의혹을 독자적으로 검증할 수 없었다.

조지아주 국무장관실은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다만, 브래드라펜스퍼거 국무장관과 국무장관실은 대선 이후 지금까지 부정행위는 없었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왔다. 연구팀은 ‘표 바꾸기’가 결과를 집계하고 보고하는 과정에서 발생했을 것으로 추측했다.

미국 전자투표시스템 2위 업체인 도미니언의 홈페이지에 따르면, 조지아주에서는 이번 대선에 도미니언 장비를 사용했다. 개표작업은 종이 투표지를 도미니언이 제공한 전자개표기(스캐너)로 읽어 들여 디지털 이미지화한 후, 이를 컴퓨터가 판독, 집계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이때 컴퓨터 판독 오류를 일으킨 투표지(디지털 이미지)는 사람이 직접 모니터 화면으로 확인하는 별도의 ‘판정’(adjudication) 절차를 거치게 되는데, 사람이 표를 인정할지 거부할지 결정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지난달 초 조지아주 남부 커피 카운티의 선거 감독관은 도미니언 소프트웨어로 판정하는 장면을 촬영한 영상을 온라인에 공개하며 “문제가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영상에서 감독관은 스캔된 투표지(디지털 이미지)에 기표하거나 이미 기표된 자국을 지우고 다른 후보에게 기표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며 개표조작이 손쉽게 가능함을 시사했다. 이 같은 판정은 전자투표기가 오류를 일으켰을 때 허용된다. 따라서 오류율이 얼마나 되는지가 중요한 변수로 작용한다.

조지아주 최대 인구를 보유한 풀턴 카운티의 선거위원회 이사 리처드 배런의 말을 인용하면, 판정 비율은 무려 90% 이상이었다.

배런은 “조금 전 현재 11만3130표를 스캔했는데, 이 가운데 10만6000표(93.7%) 이상을 판정해야 했다”며 “문제가 있거나 컴퓨터 판독에 이상이 있는 투표지만 판정한 것이다. 그러니까, (컴퓨터가 아니라) 감독관들이 표심을 결정한 거다”라고 관련 영상에서 밝혔다.

그러나 콜로라도주 주무장관실 홈페이지에 게재된 도미니언 측 매뉴얼에 따르면, 연구팀이 분석한 자료는 비공식적 자료다.

실제로는 각 지역에서 판정한 투표결과는 주 선거최고책임자인 주무장관에게로 보내져, 한 번 더 최종 감사 후 공식 발표하도록 돼 있다.

따라서 주무장관 쪽에서 감사를 정상적으로 진행할 경우, 연구팀이 지적한 ‘표 바꾸기’가 바로잡혔을 가능성이 있다.

도미니언 매뉴얼(RTR 절차 사용자 가이드·PDF 파일)에서는 판독 오류가 난 투표지를 감독관이 판정한 뒤 그 결과를 출력해 주무장관과 미디어 데이터 포트(언론사 집계방송용)로 전송해야 한다.

주무장관은 전송받은 데이터를 대상으로 도미니언 장비를 이용해 ’감사’(auditing)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다만 감사 과정에서 투표를 늘리거나 줄이거나 변경할 수 있는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도미니언 매뉴얼에 담겨 있지 않았다.

[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