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 조사팀 14일 우한 방문 코로나19 기원 조사한다.

세계보건기구(WHO) 조사팀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최초 기원지를 조사하기 위해 14일 국제 전문팀이 중국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10명으로 구성된 조사팀은 1월 초 중국 방문 예정이었으나, 중국이 비자 문제 등을 문제 삼아 입국 허가가 늦춰졌다.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번 조사는 바이러스의 기원을 중국과 함께 검토하고, 연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사팀은 2019년 12월 첫 확진자가 나온 우한 수산물 도매시장에서 조사 활동을 시작한다. 

WHO는 앞서 두 차례 중국 현지를 방문하여 조사를 벌였으나 발병 기원을 밝히지 못했다. 이에 중국은 코로나19가 시작된 곳은 유럽이고 중국은 첫 발견지일 뿐이라며 중국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도 이 같은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WHO는 코로나19 백신이 출시되었으나 올해는 집단 면역은 형성되지 못할 것으로 전망하며 마스크 등 기본적인 예방 수칙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