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위군 지원요청 윗선에서 막았다.” 스티븐 선드 전 의회경찰국장 밝혀

미국 보안 당국과 국방부 관리들이 시위대의 의회 진입을 막기 위한 주방위군 대기를 막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6일 의회 폭동의 책임을 지고 최근 사임한 스티븐 선드 전 의회경찰국장은 상·하원 회의가 열리기 이틀 전인 지난 4일 의사당 보호를 위한 주 방위군 대기를 요청했으나, 보안당국관리들이 이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썬드 전 국장은 11일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대선 불복 시위대의 규모가 예상보다 클 것이라는 경찰의 정보가 있었음에도 상ㆍ하원 보안 책임자들이 주 방위군을 대기하는 조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선드 국장은 폴 어빙 하원 경비대장이 시위가 벌어지기 전에 비상사태를 공식 선언하고, 주방위군을 투입하는 모양새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요청을 거부했고,  마이클 스텐저 상원 경비대장은 주방위군에 비공식적으로 접촉해 경계 강화를 요청하는 방안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어빙 대장과 스텐저 대장도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썬드 전 국장은 의회 폭동 당일에도 5차례에 거쳐 주방위군 지원을 요청했으나, 월트 피아트 육군중장이 “주방위군이 의사당을 배경으로 경찰과 함께 서 있는 모습이 내키지 않는다”며 지원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도 CNN방송과 인터뷰에서 같은 주장을 했다. 호건 주지사는 “의사당 난동 사태 당시 거의 몇 분 만에 주방위군 지원 요청이 있었지만 국방부 승인이 90분이나 지연됐다”며 “즉시 주방위군 투입을 준비시켰지만 승인이 나지 않아서 주 경계를 넘어서 워싱턴으로 갈 수 없었다”고 말했다